02-551-9015
서울시
부산시
대구시
인천시
광주시
대전시
울산시
세종시
강원도
경기도
충청북도
충청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제주도
오늘본매물
찜한매물
지도검색
상세검색
문자보내기
회사소개
부동산정보 Contract Case
부동산 낙찰률상승

'핫플'된 경매]①활기 찾은 틈새시장…낙찰률도 올랐다

수도권 저가 물건에 100명 응찰 몰려
서울 아파트 낙찰률 44%로 회복
전문가 "하반기 영끌족 물건 대거 나올 듯"


부동산 경기 침체 속에서 틈새시장인 경매가 활기를 띠고 있다. 수도권 중형 아파트 한 채에 100명이 몰려 경매법정이 북새통을 이루기도 한다. 하지만 입찰자가 몰리는 것에 비해 낙찰가는 크게 오르지 않는다. 대부분 여러 차례 유찰돼 반값으로 똑 떨어진 부동산만 잡으려는 똑똑한 참여자들이기 때문이다. 시장에서는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족과 ‘빚투(빚내서 투자)’족의 물건이 고금리를 버티지 못하고 올 하반기 경매 시장에 쏟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되살아난 경매시장…저가 물건에 치열한 눈치싸움 벌어진다


지난 14일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에서 열린 고양 덕양구 화정동 옥빛마을 60㎡(전용면적) 경매에는 총 81명이 응찰했다. 2017년 경매에 나와 감정가(2억6700만원)가 시세(호가 4억2000만원부터)에 크게 못 미치는 데다, 1회 유찰로 입찰 최저가가 1억8690만원까지 떨어진 물건이라 참여자 간 치열한 눈치싸움이 벌어졌다. 그 결과 최고가 3억7172만원을 써낸 김 모씨가 이 물건을 낙찰받았다.

또 지난달 3일에는 수원 영통구 망포동 동수원자이 85㎡ 경매에 97명이 몰리기도 했다. 지난해 수도권 최고 응찰자 수 80명을 훨씬 뛰어넘은 수치다. 이 물건 역시 두 차례 유찰돼 입찰 최저가가 감정가(6억4000만원)의 반도 안 되는 3억1300만원까지 내려갔다. 이 물건은 결국 4억7100만원에 낙찰됐다.

부동산 시장 불황으로 외면받던 경매가 되살아나기 시작했다. 실제로 전국 아파트 낙찰률은 지난해 12월 27.5%에서 올해 1월 36.5%로 9.0%포인트 상승했고, 서울 아파트 낙찰률도 같은 기간 17.9%에서 44.0%로 급등했다.

여러 차례 유찰을 겪은 반값 아파트가 속속 등장하는 데다 정부가 대대적 규제완화에 나선 덕분으로 해석된다. 정부는 앞서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대출 규제를 풀고 서울 강남·서초·송파·용산구를 제외한 모든 곳을 규제지역에서 해제했다.

똑똑한 경매 참여자, 비싼 물건은 눈길 안 준다…하반기 영끌족 물건 쏟아질 듯


다만 북적이는 경매 시장 분위기가 부동산 시장의 회복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실제로 낙찰률은 급격히 올랐지만 낙찰가율 즉 감정가 대비 낙찰된 금액의 비율은 그리 오르지 않았다.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해 12월 75.0%에서 올해 1월 75.8%로 소폭 회복했고, 서울 낙찰가율도 76.5%에서 78.7%로 2.2%포인트 올랐을 뿐이다.

경매 관심도가 높아지고 참여자도 늘지만 부동산 시장이 침체된 만큼 아무리 경쟁이 치열해도 비싸게 낙찰받지 않는다는 뜻이다. 집값 상승기 미래 시세차익을 노리고 재건축·재개발 물건을 감정가보다 훨씬 높게 사들이던 때와는 다른 분위기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정부가 대대적인 부동산 규제 완화에 나서면서 아파트 경매지표가 반등했지만, 고금리에 따른 이자 부담으로 낙찰가율 상승 폭은 여전히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 여파로 하반기 경매 시장에 물건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한다. 실제로 빚을 갚지 못해 경매 절차에 돌입한 집합건물이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달 전국 집합건물(아파트·빌라·오피스텔 등) 임의경매 개시결정등기 신청 건수는 2365건으로, 1년 전보다 48% 증가했다. 서울도 143건에서 264건으로 85% 급증했다.

지난 15일 서울중앙지방법원 경매 법정에서 만난 한 30대는 "최근 경매 참여자뿐 아니라 예습에 나선 스터디나 학원 사람들까지 모여드는 분위기"라며 "주식이나 코인으로 수익 내기 어려워지면서 2030의 관심이 경매에 쏠리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2023년 나의 토정비결 · 신년운세는?]
[국비무료,빅데이터기술 SW개발 입문자 취업 특화 교육]

Copyright ⓒ 아시아경제.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딩 / 149 hit / 2023-02-23
문자보내기 Send Message
매물번호
지역
담당자
담당자 지앤빌딩
02-551-9015
+
보내실 내용
+
상담 연락처
- -

작성해주시는 연락처는 문의 및 상담을 위해 수집하며 최대 5년간 보관합니다. 동의함 동의안함